The Last Summer 지난 해 여름






지난 해 여름 The Last Summer
2010. 12. 23 ~ 2011. 1. 15

갤러리 정미소 2010년 외부 기획초대전인 “지난 해 여름”은 독립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김장언과 normal type net에 의해서 기획되었다. 이번 프로젝트의 출발은 지난 8월 한국의 모 미술잡지에서 시작되었다. 잡지사는 큐레이터에게 ‘메거진 프로젝트’로써 전시를 의뢰했고, 기획자는 작가들에 의해서 기여된 이미지로만 구성된 프로젝트를 고안했다. 기획자는 작가들에게 끊임없이 이루어지는 대화를 요청하며 자신에게 이미지를 기여할 것을 부탁했다. ‘지난 해 여름’은 이미지 대화를 위한 하나의 키워드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잡지를 위한 프로젝트가 책의 형식으로 확장된 것이다. 기획자는 ‘도록’이 아닌 ‘책’으로서 이미지의 대화를 구성하고자 했다. 메거진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작가들 중 일부와 책 프로젝트에 새롭게 참여한 작가들, 그리고 두 명의 필자가 기획자의 초대에 응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삶과 의식 그리고 시간에 대한 흔적들이 이미지를 통해 파편적으로 드러난다. 그리고 각자의 의식들은 서로 교차되고 충돌하며 삶의 경험과 시간을 새롭게 구성한다. 그리고 대화는 대화없이 대화를 구성한다. 전시장에서는 이 도서의 구성 내용들이 파편적으로 보여질 예정이다. 도서는 24일 출간될 예정이며, 전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참여작가 Artists & Contributors
곽은지 Kwak Eun Ji, 권자연 Jayeon Kwon, 구동희 Donghee Koo,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 Nayoungim & Gregory s. Maass, 김시원 Kim Si Won, 김재범 Jaebum Kim, 나조영 Paul J.Y. Nah, 남화연 Hwayeon Nam, 노재운 Rho Jae Oon, 만들라 루터 Mandla Reuter, 믹스라이스 mixrice, 옥정호 Oak Jung Ho, 윤정미 JeongMee Yoon, 윤주경 Joo Kyung Yoon, 이고르  셰브츅 Igor Ševčuk, 이미연 Miyeon Lee, 이슬기 Seulgi Lee, 이윤호 Lee Yunho, 이재이 Jaye Rhee, 이주영 Jooyoung Lee, 쟈스미나 로벳 & 루이스 페르난데스 폰스 Jasmina Llobet & Luis Fernández Pons, 정소영 Soyung Chung, 정직성 Jeong Zik Seong, 정현 Jung Hyun, 조은지 Eunji Cho, 진시우 Jin Shiu, 하이디 보겔 Heidi Vogels

기획 Curated by 
김장언 & 노말타입 Jang Un Kim & normal type net

책 디자인 Designed by
신덕호, 우태희, 정연일 shin, dokho + woo, taehee + jung, yeonil





poster: 420 x 594 mm
book: 140 x 210 mm, 264 pages
http://warcheee.egloos.com/2679652

Festival Bo:m 2012


Description:The Festival Bo:m is an international festival of performing arts and visual arts that is multi-cultural as well as multi-genre. It takes place in Korea every spring, featuring both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This leaflet was published in conjunction with the festival in 2012 and includes a list of participating artists and a programme schedule. 
Language/s:Korean
:PARK Chankyong(박찬경)KIM Jisun(김지선)LEE Youngjune(이영준)(Group) Nayoungim & Gregory Maass(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HYUN Seewon(현시원)(Group) ChimPom(Chim↑Pom)Pijin NEJISUH Yeongran(서영란)HONG Sungmin(홍성민)CHANG Hyunjoon(장현준)NAM Hwayeon(남화연)Tetsuya UMEDA(梅田哲也)KIM Namsoo(김남수)SEO Hyunsuk(서현석)
Organiser/s:Festival Bo:m 
Venue/s:Various public spaces, South Korea
Year of Publication:2012


http://www.aaa.org.hk/Collection/Details/46818


Hobo Sapiens Installation



with Gregoire Motte
Oct. 2016
Brussels

Winter Studio


Feb. 2012
Gcc, Ansan

Iceland




photos by Robert Estermann
Mar. 2009

베르사이유의 장미_순정만화의 전설

이케다 리요코가 슈테판 츠바이크(1881~1942)가 1932년에 발표한 평전인 마리 앙투아네트 - 어느 평범한 여자의 초상에서 몇몇 캐릭터의 특징 만을 따서 만든 순정만화. 줄여서 '베르바라(ベルばら)'라고도 부른다. 잡지 마가렛에 1972년부터 1973년까지 연재를 했다.




Penkov Salade



Bucarest
April 2009

Stamp Shop



Feb. 2010
인장골목 Seoul

Cigarette Campagne 50's Korea



Fountains



Aug. 2016
Seojong

Haeundae 해운대


July 2016
Dec. 2016
Busan

Roti Boy


April 2010
Seoul

2017 New Year

Riding Vision

Sea shore

Aug. 1987
Busan

@ A round table



Dec. 2016
Seojong

Academic Presentation n the origin of Tiger Mask: in relation to Kim Kichan's Photographs

타이거마스크의 기원에 대한 학술 보고서_김기찬에 의거하여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108230779297529&set=p.1108230779297529&type=3&theater

Platform L Contemporary Art Centre: Platform Live
https://platform-l.org
기획 이영준
강연 한금현, 박철수, 이영준
연출 안데스  
조연출 남디
음향감독 지미 세르
영상제작 다비드 카르도나
영상감독 김태윤
디자인 김형재, 홍은주
무대감독 방진혁, 김예린



Dec. 2016
Seoul

이 공연은 학술보고서의 형식을 띠고 있다. 

주제는 평생 골목길을 찍어온 사진가 김기찬(1938-2005)의 작업에 대한 재해석이다. 이 공연은 1970년대 아이들의 동심을 사로잡았던 일본 애니메이션 타이거마스크에서 출발한다. 타이거마스크는 골목길의 동심을 해석하는 단초로 쓰인다. 타이거마스크를 쓰고 놀던 아이들은 어디로 갔을까? 아이들을 떠나게 한 요인은 무엇일까? 골목길은 그 아이들에게 어떤 공간이었나 등을 묻다 보면 골목길을 자세히 기록한 김기찬의 사진에 닿게 된다. 
공연은 입체적으로 구성된 사진 슬라이드쇼를 배경으로 평론가(이영준), 건축가(박철수), 아키비스트(한금현) 세 사람이 출연하여 각자가 알고 있는 김기찬 사진과 골목길에 대해 얘기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김기찬은 평생을 일관 되게 서울의 골목길에서 벌어지는 일상들을 끈기 있게 기록했으면서도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그가 일생동안 작업한 것을 다시 아카이빙 한 것을 통해 김기찬을 이제껏 알려져 있던 바와 같이 ‘골목길 사진가’에서 ‘한국의 근대화에 따르는 도시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기록한 사진가’로 재정의하고 논의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그것은 또한 유령처럼, 판타스마고리아처럼 계속 변하며 사라져 가는 서울이라는 도시를 기억해내는 일이기도 하다. 이 공연은 학술+사운드+영상이 독특한 형태로 합쳐진 퍼포먼스로 김기찬의 사진을 서울의 도시발전사와 맞물려 있는 역사적 기록으로 보게 되면서 도시개발과 사진의 관계라는 중층적인 면을 보여줄 수 있는 입체적인 심포지움이 될 것이다.

X: 1990년대 한국미술 Korean Art in the 90's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350508251648412&set=pcb.1350509474981623&type=3&theater
https://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514

이불 고낙범 이형주 강홍구 샌정(정승)이상 뮤지엄 서브클럽 

진달래 김미경 염주경 하민수/이상 30캐럿 금누리 안상수 김성배 오경화 윤동천 이상현 박혜성 이동기 이윰 이재용 공성훈 문주 안수진 홍성도 박불똥 조경숙 정기용 Sasa[44] 김영은 김익현 최윤


SeMA 서울시립미술관은 90년대 한국미술을 재조명하는 기획전 <>을 마련했다. SeMA ‘골드’는 한국 미술 작가를 세대별로 조망하는 SeMA 삼색전―원로 작가를 위한 ‘그린,’ 중견 작가를 위한 ‘골드,’ 청년 작가를 위한 ‘블루’―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격년제 기획 전시이다. 이미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정립하고 한국 미술계를 이끌어가고 있는 중간 허리 작가들을 보여주는 SeMA 골드의 올해 전시는 한국 미술계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한 1990년대를 화두로 삼아 동시대 한국 미술의 미학적, 문화사적 의미를 성찰하고자 한다. 

1990년대는 이미 최근 TV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로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새로운 문화적 키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이 전시가 다루는 90년대는 1987년부터 1996년에 이르는 10년간이다. 87민주화항쟁과 88서울올림픽, 동구권의 몰락, 김영삼 정부 출범과 김일성 사망, 삼풍백화점과 성수대교 붕괴 등의 사건들로 얼룩진 과잉과 상실, 그리고 붕괴와 도약의 시기였다. 본 전시는 1990년대를 현대미술의 이름으로 촉발시키면서 포스트모더니즘, 글로벌리즘으로 일컬어지는 동시대 미술 패러다임의 변화에 주목하고 그것이 오늘날 미술에 끼친 영향 및 그 역학 관계를 살펴본다. 

1990년대의 이정표적 징후들, 즉 70년대 모더니즘이나 80년대 민중미술과 차별화되는 90년대 특유의 시대정신은 이 시대를 대변하는 X세대 또는 신세대 작가들의 탈이데올로기적 창작 활동을 통해 드러난다. 설치미술, 테크놀로지, 대중매체, 하위문화 등 당시의 다양한 문화적 코드들을 저항적이고 실험적인 미술 언어로 재무장한 이들의 활동은 독특한 개성을 자랑하는 소그룹 운동과 주요 개별 작가들의 활동을 통해 파악할 수 있다. 이는 1990년대의 ‘앙팡테리블’로 한국 미술계의 지형을 바꾸어놓은 X세대 주역들의 미술사적 업적을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은 당시 작업을 재제작하거나 다양한 아카이브를 한데 모아 전시를 구성한다. 이러한 회고적 성격의 전시는 자칫하면 단순한 역사적 기록이나 감상적 노스탤지어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이번 전시 큐레이션은 90년대 미술을 시대 특정적, 장소 특정적인 프레임 속에서 재맥락화하고 그것의 현재적 연속성을 가시화시키는 것에 주력하고자 한다.
https://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514